2010년 8월 29일 일요일

2010년 8월 22일 일요일

COPENHAGEN FASHION WEEK -SIMON RASMUSSE






내가 또 반길만한 디자이너 브랜드이다. 아.. 컬렉션을 보면서 한참을 웃었다. 패션계에는 이런 미치광이 디자이너는 꼭 필요하다. 즐거움을 주면서도 정곡을 콕 짚어 세상을 풍자해 주기 때문에 나는 이런 디자이너들을 사랑하는 것이다. SIMONRASMUSSE의 첫 컬렉션의 주제는 '거리의 영웅들'이다. 따라서 그들은 거리를 활보하는 노숙자 부터 미치광이, 아무도 곁에 가기 싫어하는 사람 등 다양하고 독특한 캐릭터들을 컬렉션에 담았다. 세상에 진짜 쓰레기를 컬렉션에 대놓고 등장 시킬 줄은 몰랐으나 컬렉션 속 쓰레기들이 이토록 매력적으로 보이는 건 디자이너가 그만큼 훌륭하다고 봐줘야 하나...?

Simon Rasmussen

Name: Simon Rasmussen
Age: 29
Education: Self taught.
Describe your label in one sentence: Some things are not meant to be described.
How long have you been designing? I've just started.
Where are you based? Copenhagen, Denmark.
Who do you design for? Anybody.
What's inspiring you this season? Anti-fashion; homeless people, prostitutes, crazy people - the ones nobody wants to be around.
Who's your style i-con? I don’t have a style icon but I think many people are inspiring.
Favourite emerging designers? The Inoue Brothers.
Favourite film? I have seen Pulp Fiction a million times but right now my favourite film is Antichrist by Lars Von Trier.
Favourite record? Doggystyle by Snoop Doggy Dogg.
Favourite place? Any beach with white sand, clear water and peace.
Favourite colour? Blue
Must-have item for next season? In my dreams I am getting a black robe from Tom Ford worth $7000.
If you weren't a designer what would you do? I would be a psychotherapist.
What's next? Tomorrow.

COPENHAGEN FASHION WEEK - PETER JENSEN





이번 컬렉션.. '흠좀무'랄까. 흠 좀 무지하게 실망했다. 항상 PETER JENSEN의 컬렉션을 보면 소녀가 소근소근 속삭이는 그런 간지러운 듯 하면서도 부드러운 느낌이 들곤 해서 좋아했는데 이번 컬렉션 마치 Marc by Marc jacobs 또는 Betsey Jhonson 의 컬렉션과 다를게 없는 느낌이었다. 아. 컬러매치나 스타일링도 어디선가 본 듯한게 많아 한숨만 쉬어졌다. 그래도 특유의 위트를 한가지 룩에는 확실히 넣은 것 같으니 뭐 다음 컬렉션을 기대해 볼 수 밖에.
그래도 소녀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건 확실해 보인다.




Name: Peter Jensen
Age: Can’t tell!
Education: Central St Martins
Describe your label in one sentence: Lovely!
What's inspiring you this season? For the resort collection it was a book I had when I was a boy about a girl called Lise and she was having a birthday party for her friends. Menswear was about mountain climbing in the 70s.
Who's your style i-con? Carly Simon and Sissy Speack.
Favourite emerging designer? Natascha Stolle.
Favourite film? Danish movie 'Festen' (The Party)
Favourite record? Lionheart by Kate Bush.
Favourite place? London.
Favourite person? Lucy Ewing.
Favourite colour? Navy.
Must-have item for next season? For women, a skirt. For men, a pair of trousers.
If you weren't a designer, what would you do? Be rich.
What's next? New York and a show at Milk Studios on the 12 September.
COPENHAGEN FASHION WEEK -WOOD WOOD




코펜하겐 컬렉션은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컬렉션이다 . 상업적으로나 디자인 측면으로서 너무나 조화가 잘 되고 있는 컬렉션이기에 이 컬렉션에 참여하고 있는 모든 브랜드들이 관심 대상일 수 밖에 없다.
이번 WOOD WOOD 컬렉션은 나에게 '대박'을 연발하게 끔 한 컬렉션이였고 미친듯이 쇼핑하고 싶은 충동을 불러 일으켰다.
그래서 일까 덴마크 브랜드들을 몇 개 정도 소개해 보고 싶었다.


Wood Wood

Name: Karl-Oskar Olsen
Age: 35
Education: Menswear design.
Describe your label in one sentence: Young and restless.
How long have you been designing? 6 years.
Where are you based? Copenhagen.
Who do you design for? Anyone!
What's inspiring you this season? Prints, water and camouflage.
Favourite emerging designers? Kazuki, Junya Watanabe, Kim Jones.
Favourite film: The Breakfast Club.
Favourite record: Screamadelica.
Favourite place: Sj. Odde, in the Northwest of Sealand, the main island in Denmark.
Favourite person: Ghandi.
Favourite colour: Blue.
Must have item of the season: The Wood Wood double denims.
If you weren't a designer, what would you do? Make films.
What's next? Wood Wood is developing into a brand, I think it's interesting how we can keep on growing without loosing our image. 'Not to be trusted' was one of our past statements and I like to keep it that way.

2010년 8월 11일 수요일

Steve J & Yoni P's 'Fahioni☆'@ 10 CORSO COMO







10꼬르소 꼬모 서울은 한국 패션계를 후원하는 프로젝트로 2010FW 시즌 듀오 디자이너인 스티브 J와 요니 P의 콜라보레이션으로 탄생한 컬렉션 'Fashioni☆'를 런칭한다.
영국 센트럴 세인트 마틴 출신의 그들은 해외에서 먼저 주목 받은 젊은 디자이너로 한국 패션계를 이끌어나갈 차세대 대표주자로 평가 받고 있다. 특히 로맨틱하고 컬러풀한 브리티시 감성과 위트있는 컨셉의 브랜드인 를 통해 점차 국내에도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고 잇으며 매 시즌 서울컬렉션에 참여하면서 전세계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번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소개되는 'Fashioni☆ = 패셔니스타'는 스타의 이미지로 다양한 모티브와 패턴을 디자인해 캐주얼 아이템에 적용해 재미있고 컬러풀한 의상과 액세서리를 구성했다.
의상만큼이나 창의적이고 독특한 개성으로 주목 받고 있는 두 디자이너는 "이번 콜라보레이션은 10 꼬르소 꼬모 서울을 찾는 한국의 패션과 문화의 중심에 있는 10대에서 20대를 위해 하나의 문화를 제시하고자 테마와 아이템을 기획했다"며 프로젝트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 컬렉션의 각 아이템은 한정 수량으로 제작되며 8월부터 10 꼬르소꼬모에서 판매된다.
여기서 코멘트를 하나 덧붙이자면 타겟층이 10대에서 20대인 것에 반해 가격대가 너무 높기때문에 판매율이 잘 맞아 떨어 질 수 있을까 궁금해진다. 참 좋은 분들이기에 대박 났음 좋겠다 ~~~~

2010년 8월 7일 토요일

F A N N Y & J E S S Y 2 0 1 0 F/W

















video





Fnny와 Jessy는 패션계의 피터팬인 쟝 샤를르 카스텔바작 밑에서 일하다가 독립한 디자이너들인 만큼 그들의 컬렉션은 카스텔바작의 재치있고 유머러스한 색깔도 어느정도 묻어나있다. 하지만 그들은 무언가 카스텔바작보다는 훨씬 어둡고 심오한 정신세계를 가지고 있는 것만은 확실하다. 우선 그들의 룩에서는 사랑스러운 밤비같은 동화속 주인공들이 전혀 떠오르지 않기 때문이다. 굳이 떠올려 본다면 ... 백설공주에선 못된 왕비, 빨간모자에서는 늑대 정도?;;;;;;;
블랙을 메인컬러로 선택했음에도 불구하고 무거운 느낌이 아닌 블랙을 가볍게 가지고 놀고 있다는 느낌이 드는 건 왜일까. 어떻게 보면 간단한 룩 같아 보이지만 레깅스에 가죽패치라던지 컷아웃 디테일이라던지 또는 데님에 매쉬소재를 믹스한 블루종등 아이템 하나하나에 신경을 쓴 그들의 센스가 남달라 보인다. 특히 이들의 컬렉션에서는 여성스럽고 로맨틱한 분위기로만 연출되어 온 플라워패턴이 이렇게 쉬크해 보일수가 없다!!!!!
런던과 도쿄의 트렌디한 영 패션피플들에게 관심사가 되고 있는 브랜드라니 주목해 봐야 할 필요가 있다.


Fanny and Jessy are a design duo who originate from Somerset and graduated from the London College of Fashion in 2009. With their acquired skills and knowledge and through their experience working with designers such as Nova Dando, PPQ and Jean Charles de Castelbajac, they decided to launch their own label.

Fanny and Jessy is a young fashion label, aimed at women but with a strong element of unisex. The brand reflects and is intended for the experimental and confident youth culture of today. They take inspiration from the world around them in the form of avant-garde, intricate designs with a sporty silhouette. Their designs offer an alternative outlook on fashion using unconventional fabrics and exciting techniques.

Their debut collection ‘I Hope You Die Soon’ was worn by performers such as Saint Saviour of Groove Armada, Rihanna, Sarah Harding of Girls Aloud, Caroline of Kap Bambino and Bourgeois and Maurice. Their second collection titled ‘Vaniloquence’ was released off schedule in February 2010 and has already received great press coverage with pieces being borrowed by Lady Gaga for her world-wide tour. Fanny And Jessy are now stocked in several independent retailers based in London and Tokyo.